로마서를 읽고

로마서는 바울의 장엄한 영적인 서사시다. 한 인간이 자신을 가로막았던 영적인 장애물이 제거될 때 그 영적인 깊이가 어디까지 도달하는지를 보여준다. 바울이 다메섹에서 예수님을 만난 이후 그의 일생 장애물은 ‘사도성’에 관한 문제였다. 당시 고린도교회로부터 도전을 받은 것은 바울이 가짜사도라는 공격이었다. 

이 문제로 바울이 얼마나 고심하고 동분서주했는지 성경은 잘 말해주고 있다. 요즘말로 하면 바울은 정통성을 갖지 않은 이단이라는 공격을 가장 영향력있는 교회로부터 받은 것이다. 하지만 고린도교회의 유력 지도자들과 성도들은 자신들의 그런 행동과 생각이 잘못되었음을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회개하고 바울에게 사과한다.

이제 바울의 앞을 가로막고 있던 영적인 장애가 제거되었다. 그렇다면 이제 바울은 어떤 노선을 취할 것인가? 바울의 마음은 지난 수년동안 여러차례 가고자 했던 로마로 마음이 움직였다. 이전에 마케도니아로 자신을 움직였던 성령의 역사였다. 로마교회에는 자신이 직접 가르쳤던 성도들이 있었다. 

제국의 수도인 로마를 바라보며 바울이 기도했던 내용이 로마서에 잘 담겨있다. 그것은 한마디로 이방인 선교에 관한 내용이었다. 이방인 선교를 언급하기위해 바울은 유대인의 선택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었다. 유대인의 본 가지에 이방인 곁가지가 접붙임을 받기위해 본 가지가 꺾여야만 하는 내용을 리얼하게 묘사하고 있다. 

그렇다면 유대인에게서 시작된 복음이 이방인에게 어떻게 전달되는 것일까? 여기에서 바울은 하나님의 은혜와 성령의 역사를 언급한다. 사도행전을 성령행전으로 언급한다면 로마서 역시 성령행전으로 말할 수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방인을 향한 문이 바울에게 활짝 열렸다. 바울은 스페인을 이방인 선교의 최종 목적지로 생각했다. 그리고 로마는 스페인을 가는 길에 들르겠다고 로마서에서 언급한다. 바울은 자신이 땅끝으로 생각했던 스페인까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전파되면 다메섹에서 만났던 그리스도가 온 세상에 임할 줄 믿고 있었다. 

그 재림신앙은 요한계시록을 지나면서 약간의 관점의 차이가 나타나긴 하지만 그리스도가 이 세상에 임한 후에 이 땅이  하나님의 나라로 변화될 것을 함께 말하고 있다. 

지구상에서 교회가 가장 많다는 대한민국은 지금 영적인 혼란기를 지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싸움터에서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사이에서 팽팽한 긴장을 몸으로 감당해야 하는 현실이 앞에 놓여 있다. 

바울이 로마제국의 수도인 로마를 이방인 선교를 위한 발판으로 생각하고 스페인을 향하는 종말의 마음으로 성령의 인도함을 받았다면 한반도의 혼란기를 발판삼아 한국교회의 개혁이 진행되고 제2의 평양대부흥이 일어나 전세계에 복음이 증거되는 종말의 신앙이 다시한번 회복되어야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로마서를 읽으면서 대한민국과 한반도를 생각해야 될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같다.

Stone Choi. 

누가복음을 읽고

누가복음은 마태, 마가, 누가가 기록한 공관복음의 마지막에 위치합니다.
누가는 바울과 함께 사역했던 사람이기도 합니다. 그래서인지 누가복음을 읽다보면 바울의 영적인 질서정연한 부분이 가끔씩 떠오르곤 합니다.

데오빌로 각하에게 보내는 편지였으니 함부로 쓸수는 없었을 것입니다.
누가의 마지막 부분 메시지는 분명해 보입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구약의 모세와 선지자의 글에 분명히 말하고 있다는 점과 온 민족에게 전파해야 할 내용은 ‘회개와 죄용서함’ 임을 강조합니다.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예수님이 부활하신 목적은 ‘죄’문제의 해결을 위한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아무나 죄문제를 선포할 자격이 있다고 누가는 말하지 않습니다. 능력을 입히울 때까지 예루살렘에 머물러 있으라고 합니다.

인간의 머리로부터 나온 것이 아닌 위로부터 나오는 능력을 입어야 죄 문제를 향한 선포가 가능하다는 말입니다. 이 말은 죄를 다루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알고 난 이후에라야 선포가 가능하다는 말로 들립니다.

오늘날, 조용히 머물면서 능력을 입히울 때까지 기다려야 될 사람이 많은데 함부로 죄 용서를 외치는 사람들이 많아 보입니다. 저를 포함해 이런 분들은 구약의 모세와 선지자의 글에서 말씀하시는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를 깊이 묵상하는 시간이 있어야 될 줄 사료됩니다.

Stone Choi.

 

사무엘상을 읽고

사무엘상은 사사시대를 지나던 이스라엘이 선지자 사무엘에게 왕을 요구하는 내용과 사무엘이 사울에게 기름을 붓는 장면, 다윗이 사울 다음 주자로 부상하는 내용 등이 기록돼 있습니다.

사무엘상이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은 왜 사울과 다윗이 똑같이 사무엘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았는데 한 사람은 비참한 종말을 고하고 한 사람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하나님의 왕국건설에 참여했는냐 하는 점입니다.

원문에서 사울에게 기름을 부었던 병은 깨어질 수 있는 것이었고 다윗은 뿔로 기름을 부었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사무엘이 그런 상황을 일부러 의도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사울이 하나님께 반응하는 모습은 성경에 상세히 기록돼 있고 전적으로  사울 자신의 선택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사울은 무엇을 기준으로 판단하고 선택했던 것일까요? 사무엘상을 읽어가면서 와닿는 것은 사울은 벤냐민 지파에 대한 자부심이 컸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이스라엘 백성 전체의 유익을 위해서는 편의적인 방법도 가능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사무엘이 전장에 늦게 도착해 제사가 늦어지자 자신이 직접 주관하는 모습은 이를 단적으로 보여 줍니다.

다윗은 그 반대편에 서 있었습니다. 자신이 죽을지도 모르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하나님이 처리해야 할 것과 자신이 해야 할 것을 정확히 구분하는 모습이 두드러집니다. 사무엘하에서도 다윗은 이러한 태도를 견지합니다. 그것은 죽을 때까지 다윗이 견지한 신앙이었습니다. 물론 중간에 실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다윗의 일생은 자신에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따랐다는 점입니다.

인간은 날마다 선택의 기로에 서 있을 때가 많습니다.
그곳에 여러가지 질문이 있을 수 있겠으나 최종적인 질문은 단 두가지 밖에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을 따를 것인가? 하나님 아닌 것을 따를 것인가?’

미국 이민교회들이 2세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지만 그들에게 남겨 줄 단 한마디의 조언은 ‘너희 일생에 하나님을 결코 피해 갈 수 없다!’는 사실을 보여 주어야 할 것입니다. 1세대가 몸으로 그것을 보여준다면 이미 절반은 성공했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Stone Choi.

사무엘상 31장

사무엘상 31장 – 음성녹음

1. Now the Philistines fought against Israel; the Israelites fled before them, and many fell slain on Mount Gilboa.

2. The Philistines pressed hard after Saul and his sons, and they killed his sons Jonathan, Abinadab and Malki-Shua.

3. The fighting grew fierce around Saul, and when the archers overtook him, they wounded him critically.

4. Saul said to his armor-bearer, “Draw your sword and run me through, or these uncircumcised fellows will come and run me through and abuse me.” But his armor-bearer was terrified and would not do it; so Saul took his own sword and fell on it.

5. When the armor-bearer saw that Saul was dead, he too fell on his sword and died with him.

6. So Saul and his three sons and his armor-bearer and all his men died together that same day.

7. When the Israelites along the valley and those across the Jordan saw that the Israelite army had fled and that Saul and his sons had died, they abandoned their towns and fled. And the Philistines came and occupied them.

8. The next day, when the Philistines came to strip the dead, they found Saul and his three sons fallen on Mount Gilboa.

9. They cut off his head and stripped off his armor, and they sent messengers throughout the land of the Philistines to proclaim the news in the temple of their idols and among their people.

10. They put his armor in the temple of the Ashtoreths and fastened his body to the wall of Beth Shan.

11. When the people of Jabesh Gilead heard of what the Philistines had done to Saul,

12. all their valiant men journeyed through the night to Beth Shan. They took down the bodies of Saul and his sons from the wall of Beth Shan and went to Jabesh, where they burned them.

13. Then they took their bones and buried them under a tamarisk tree at Jabesh, and they fasted seven days.

사무엘상 29장

사무엘상 29장 – 음성녹음

1. The Philistines gathered all their forces at Aphek, and Israel camped by the spring in Jezreel.

2. As the Philistine rulers marched with their units of hundreds and thousands, David and his men were marching at the rear with Achish.

3. The commanders of the Philistines asked, “What about these Hebrews?” Achish replied, “Is this not David, who was an officer of Saul king of Israel? He has already been with me for over a year, and from the day he left Saul until now, I have found no fault in him.”

4. But the Philistine commanders were angry with him and said, “Send the man back, that he may return to the place you assigned him. He must not go with us into battle, or he will turn against us during the fighting. How better could he regain his master’s favor than by taking the heads of our own men?

5. Isn’t this the David they sang about in their dances: “‘Saul has slain his thousands, and David his tens of thousands’?”

6. So Achish called David and said to him, “As surely as the LORD lives, you have been reliable, and I would be pleased to have you serve with me in the army. From the day you came to me until now, I have found no fault in you, but the rulers don’t approve of you.

7. Turn back and go in peace; do nothing to displease the Philistine rulers.”

8. “But what have I done?” asked David. “What have you found against your servant from the day I came to you until now? Why can’t I go and fight against the enemies of my lord the king?”

9. Achish answered, “I know that you have been as pleasing in my eyes as an angel of God; nevertheless, the Philistine commanders have said, ‘He must not go up with us into battle.’

10. Now get up early, along with your master’s servants who have come with you, and leave in the morning as soon as it is light.”

11. So David and his men got up early in the morning to go back to the land of the Philistines, and the Philistines went up to Jezreel.

사무엘상 27장

사무엘상 27장 – 음성녹음

1. But David thought to himself, “One of these days I will be destroyed by the hand of Saul. The best thing I can do is to escape to the land of the Philistines. Then Saul will give up searching for me anywhere in Israel, and I will slip out of his hand.”

2. So David and the six hundred men with him left and went over to Achish son of Maoch king of Gath.

3. David and his men settled in Gath with Achish. Each man had his family with him, and David had his two wives: Ahinoam of Jezreel and Abigail of Carmel, the widow of Nabal.

4. When Saul was told that David had fled to Gath, he no longer searched for him.

5. Then David said to Achish, “If I have found favor in your eyes, let a place be assigned to me in one of the country towns, that I may live there. Why should your servant live in the royal city with you?”

6. So on that day Achish gave him Ziklag, and it has belonged to the kings of Judah ever since.

7. David lived in Philistine territory a year and four months.

8. Now David and his men went up and raided the Geshurites, the Girzites and the Amalekites. (From ancient times these peoples had lived in the land extending to Shur and Egypt.)

9. Whenever David attacked an area, he did not leave a man or woman alive, but took sheep and cattle, donkeys and camels, and clothes. Then he returned to Achish.

10. When Achish asked, “Where did you go raiding today?” David would say, “Against the Negev of Judah” or “Against the Negev of Jerahmeel” or “Against the Negev of the Kenites.”

11. He did not leave a man or woman alive to be brought to Gath, for he thought, “They might inform on us and say, ‘This is what David did.'” And such was his practice as long as he lived in Philistine territory.

12. Achish trusted David and said to himself, “He has become so odious to his people, the Israelites, that he will be my servant forever.”

룻기를 읽고

룻기는 다윗의 족보를 알려주는 중요한 기록입니다. 마태복음에서도 ‘아브라함과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라고 밝힙니다. 다윗의 아버지는 이새였고 이새의 아버지는 오벳, 오벳의 아버지는 보아스입니다.

그 보아스가 어떻게 룻이라는 모압 이방여인을 만나 오벳을 낳게 된 경위를 룻기는 기술하고 있습니다. 모압여인 룻이 이스라엘 사람 말론과 결혼하게 된 사연은 이스라엘의 기근때문이었습니다. 엘리멜렉과 나오미는 먹고 살기위해 이스라엘 고향을 떠나 모압지방으로 이사합니다. 그곳에서 며느리 나오미와 오르바를 맞게됩니다.

하지만 남편 엘리멜렉과 두아들 말룐과 기룐이 모두 이방의 땅에서 죽게 됩니다. 각자도생해야 되는 상황에서 나오미는 두 며느리 룻과 오르바를 고향으로 보내려 합니다. 하지만 룻은 시어머니 나오미와 함께 무덤까지 가겠다며 떠나려 하지 않습니다. 할 수 없이 이스라엘까지 오게 된 룻은 추수철 이삭줍는 자리에서 보아스를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이스라엘의 전통인 안식년, 희년제도를 통해 보아스와 결혼하게 됩니다.

사람들은 그런 룻과  보아스를 향해 다말이 유다에게서 낳은 베레스의 집안같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베레스는 어떻게 태어났습니까? 후손을 이어야 한다는 며느리 다말의 열정을 통해 시아버지 유다와의 관계를 통해 낳은 아들입니다. 일상적이지 않다는 말입니다. 또 사람들은 룻이 라헬과 레아와 같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그리스도를 낳는 여인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룻기는 다윗의 혈통에 이방 여인의 피가 흐른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물론 예수님의 피에도 이방여인 룻의 피가 흐르고 있습니다. 미국에는 ‘피 한방울’의 법칙이 있습니다. 아무리 백인이라도 조상 중에 단 한명의 흑인이라도 발견되면 백인이 아닌 흑인으로 분류된다는 것입니다.

룻기는 육체적인 혈통의 순수성에 대해 반론을 제기합니다. 자신의 육체적인 조상을 중요하게 여기는 이들에게 질문을 던지는 책이 바로 ‘룻기’ 입니다.

Stone Choi.

 

요한계시록을 읽고

요한계시록은 예수님의 제자였던 요한이 밧모섬에서 하나님의 천사로부터 받았던 계시를 기록한 책입니다. 요한이 이 책을 기록한 시대는 로마의 기독교 박해가 진행중인 상황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요한이 기록한 이 책은 당시 로마의 감시와 박해속에 있었던 이들에게 큰 위로를 주었을 것입니다. 소위 학자들 가운데는 요한계시록의 여러 난해구절들을 갖고 구구한 해석들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요한의 마지막 예언의 기록을 읽었던 성도들은 무슨 메시지를 전달하려 했는지 담박에 알아 보았을 것입니다. 요한계시록 속에 상징과 숫자들이 그렇게 많이 등장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그들은 용과 짐승과 거짓 선지자들과 천년동안 진행되는 왕국이 무엇인지를 놓고 교리논쟁을 벌이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이 처한 당장의 상황이 한가하게 교리논쟁을 할 여건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지금 자신들이 가고 있는 삶의 방향이 바른 것인지에 대한 질문이었습니다. 요한계시록은 그 질문에 대한 분명한 답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요한계시록 마지막 부분이 어린양과 하나님의 모습으로 끝나는 이유가 거기에 있습니다. 과연 죽임당한 어린양은 부할하셔서 우리의 모든 눈물을 씻겨 줄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계시록을 다른 성도들에게 넘겨 주었을 것입니다.

물론 당시 로마 군인들도 이 글을 읽었음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로마 당국은 아마도 이 글이  요즘 ‘무협지’ 같은 소설이나 드라마 정도로 취급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왜냐하면 당시 당국이 요한계시록의 위험성을 눈치챘더라면 모든 사본들을 회수해 불살라 버리고 현재까지 전해지지 않을 수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요한계시록을 너무 깊이 파고 들어가는 것은 초대 성도들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습니다. 가장 좋은 것은 그들처럼 그리스도안에서 고난을 당하면서 요한계시록을 읽어보는 것입니다. 그러면 내안에서 그동안 자리잡았던 땅의 구 예루살렘이 사라지고 새 예루살렘이 이루어질 것으로 믿습니다.

요한의 마지막 예언을 읽는 모든 분들에게 은혜를 빕니다.

Stone Choi.

요한계시록 22장

요한계시록 22장 – 음성녹음

1. And he showed me a pure river of water of life, clear as crystal, proceeding from the throne of God and of the Lamb.

2. In the middle of its street, and on either side of the river, [was] the tree of life, which bore twelve fruits, each [tree] yielding its fruit every month. The leaves of the tree [were] for the healing of the nations.

3. And there shall be no more curse, but the throne of God and of the Lamb shall be in it, and His servants shall serve Him.

4. They shall see His face, and His name [shall be] on their foreheads.

5. There shall be no night there: They need no lamp nor light of the sun, for the Lord God gives them light. And they shall reign forever and ever.

6. Then he said to me, “These words [are] faithful and true.” And the Lord God of the holy prophets sent His angel to show His servants the things which must shortly take place.

7. “Behold, I am coming quickly! Blessed [is] he who keeps the words of the prophecy of this book.”

8. Now I, John, saw and heard these things. And when I heard and saw, I fell down to worship before the feet of the angel who showed me these things.

9. Then he said to me, “See [that you do] not [do that.] For I am your fellow servant, and of your brethren the prophets, and of those who keep the words of this book. Worship God.”

10. And he said to me, “Do not seal the words of the prophecy of this book, for the time is at hand.

11. “He who is unjust, let him be unjust still; he who is filthy, let him be filthy still; he who is righteous, let him be righteous still; he who is holy, let him be holy still.”

12. ” And behold, I am coming quickly, and My reward [is] with Me, to give to every one according to his work.

13. “I am the Alpha and the Omega, [the] Beginning and [the] End, the First and the Last.”

14. Blessed [are] those who do His commandments, that they may have the right to the tree of life, and may enter through the gates into the city.

15. But outside [are] dogs and sorcerers and sexually immoral and murderers and idolaters, and whoever loves and practices a lie.

16. “I, Jesus, have sent My angel to testify to you these things in the churches. I am the Root and the Offspring of David, the Bright and Morning Star.”

17. And the Spirit and the bride say, “Come!” And let him who hears say, “Come!” And let him who thirsts come. Whoever desires, let him take the water of life freely.

18. For I testify to everyone who hears the words of the prophecy of this book: If anyone adds to these things, God will add to him the plagues that are written in this book;

19. and if anyone takes away from the words of the book of this prophecy, God shall take away his part from the Book of Life, from the holy city, and [from] the things which are written in this book.

20. He who testifies to these things says, “Surely I am coming quickly.” Amen. Even so, come, Lord Jesus!

21. The grace of our Lord Jesus Christ [be] with you all. Amen.